로고 이미지

건강의료

건강의료 : 건강포커스

연말이면 전염병처럼 번지는 당뇨병

연말이면 전염병처럼 번지는 당뇨병

by 운영자 2019.01.03

국내 당뇨병 환자수가 1,000만명을 넘어서면서 ‘당뇨 대란’이라는 말까지 등장했다.
당뇨는 초기 증상이 미미해서 높은 혈당 수치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내버려두면 신장질환이나 말초신경질환, 심근경색과 같이
심각한 합병증을 가져오는 무서운 병이다.
특히 40~50대 이상 성인 남성에서 주로 발병했던 당뇨가
최근에는 20~30대 젊은 남녀를 비롯해 아동에게 발병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평소 아무렇지 않게 계속해온 잘못된 식습관(과식, 편식, 염분 과다 섭취 등)과
생활습관(운동 부족, 수면 부족, 음주, 흡연 등), 스트레스 등이 당뇨를 불러온다.
이에 따라 한국건강관리협회 강원도지부의 도움을 받아 당뇨에 대해 알아봤다.

이기영 기자 mod1600@hanmail.net

성인 10명 중 1명은 당뇨병 환자
국내 성인 10명 중 1명이 당뇨병 환자이다.
당뇨병 환자 90%가 비만·스트레스가 원인이며 당뇨병은 혈액 중 혈당(포도당)이 소변으로 배출되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혈액 중 혈당은 췌장에서 분비하는 호르몬인 인슐린에 의해 조절되는데 인슐린이 모자라거나 제대로 일을 하지 못하면 혈당이 상승한다. 이처럼 혈당이 지속적으로 높은 상태를 당뇨병이라고 한다.
제1형 당뇨병은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장 세포 자체에 문제가 있어 생기는데 전체 당뇨병 환자의 10% 미만이고 유전적 요인이 크게 작용하기 때문에 소아기 때부터 발병하는 경우가 많다. 제1형 당뇨병은 처음부터 인슐린으로 치료해야 한다.

10명 중 3명은 당뇨병 인지 못한다
당뇨병에 걸리면 대개 다음(多飮), 다식(多食), 다뇨(多尿)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혈당이 높아지면 소변으로 당이 빠져나가게 되는데 이때 포도당이 다량의 물을 끌고 나가기 때문에 소변을 자주 보게 되고 몸 안의 수분이 모자라니 갈증이 심해 물을 많이 마시게 된다. 또 섭취한 음식물이 소변으로 빠져나가면서 에너지로 이용할 수 없으니 공복감이 심해 더 많이 먹게 된다. 이 밖에도 눈이 침침하고 손발이 저리는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나 혈당이 크게 높지 않았으면 특별한 증상을 느끼지 못하므로 자신의 질환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처럼 당뇨병은 겉으로 드러나는 증상이 없어 질환을 인지하지 못하거나 인지하더라도 당장 불편하게 느끼지 못해 치료를 소홀히 한다는 게 가장 큰 문제다.
혈당 조절 잘하면 건강하게 지낸다
당뇨병을 예방하려면 당뇨병을 유발할 수 있는 요인을 없애는 게 최선이다. 비만을 예방하고 고지방 식습관을 개선하고 지나친 음주를 삼가야 한다.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규칙적으로 운동하는 것도 중요하다. 특히 가족 중에 당뇨병 환자가 있으면 더욱 신경 써야 한다. 또 45세 이상의 모든 성인, 45세 미만이라도 과체중이거나 비만이면서 부모, 형제, 자녀 중에 당뇨병 환자가 있는 사람, 혈압이 140/90mmHg 이상으로 높거나 임신성 당뇨병을 진단받은 적이 있는 사람 등은 해마다 혈당검사를 해 당뇨병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당뇨병은 일단 발병하면 특효약이 없고 완치약도 따로 없다. 다만 초기에 적극적으로 약물치료를 하고 식습관을 교정하고 규칙적으로 운동하는 등 생활습관을 바꾸고 스스로 잘 관리하면 발병 전처럼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는 질병이다. 당뇨병 관리의 가장 기본은 혈당을 조절하는 것이다.
바람직한 혈당 조절 목표는 식전, 식후 2시간, 당화혈색소를 기준으로 한다.
식전 혈당은 70~130mg/dL, 식후 2시간 혈당은 90~180mg/dL, 당화혈색소 6.5% 미만이다. 혈당 조절을 잘하면 심장마비, 뇌졸중, 신부전, 망막증, 신경합병증 등 만성합병증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